상단여백
HOME 재계, 차세대 리더는 지금...
최태원 SK회장, 중국 사업장 방문…'행복경영' 강조
최영규 기자 | 승인 2019.07.08 08:27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박2일 일정으로 또다시 중국을 찾았다. 글로벌에서의 성과로 돌파구를 삼고, 구성원의 결속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7일 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5월 중국 상하이, 지난달 베트남에 이어 이달 베이징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했다.

최 회장은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소재 SK타워에서 SK차이나, SK하이닉스 등 8개 관계사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복토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회사의 존재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꾸는 것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나만의 행복이 아닌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라는 것 ▲행복 증진의 주체는 구성원 자신이라는 것 등에 대해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동의를 표해주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행사에서 "기업의 존재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꿔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구성원들의 적극적 참여가 중요하다"고 힘주었다.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의 하나된 힘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구성원 행복을 극대화하는 게 필수적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최 회장은 "우리는 회사에 출근해 함께 일을 하며 돈을 번다. 혼자 일할 때보다 힘을 합칠 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오랜 역사를 통해 배워왔기 때문"이라며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앞으로는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함께 일을 해보자는 것이다. 함께 행복을 추구하면 그 크기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했다.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개인의 행복이 낮아질 수도 있지 않느냐는 청중 질문에는 '주사위 던지기 게임'을 비유로 들었다.

주사위를 몇 번 던지면 특정 숫자가 아예 안 나올 가능성도 있으나, 수없이 많이 던지면 결국 각 숫자가 나올 확률은 6분의 1로 올라간다. 같은 맥락에서 전체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처음에는 개인의 행복이 낮을 수도 있겠으나, 계속 추구하면 결국 개인의 행복은 올라갈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최 회장은 다만 "아직 우리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모른다"며 "그래서 '행복지도'라는 개념을 쓰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행복추구를 회사의 존재이유로 삼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구성원의 동의가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의 행복을 누군가 올려주길 바라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라, 모든 구성원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전체의 행복을 극대화 하겠다는 '적극적 의미에서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여기서 말하는 동의는 영어로 치면 단순한 동의를 뜻하는 'agree'가 아니라, 적극적인 참여와 헌신을 뜻하는 'commitment'"라고 덧붙였다.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저작권자 © 타이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타이쿤미디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653)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36 현대전원오피스텔 6층 603호  |  대표전화 : 02-535-8119  |  팩스 : 02-535-8110
등록번호 : 서초 라 00181  |  발행인 : 최영규  |  편집인 : 최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규
Copyright © 2019 타이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