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 News 소비자유통
CJ대한통운, 세계 女리더들과 교류…美 물류 사업 확대 나서
최영규 기자 | 승인 2019.05.07 11:40
정지은 CJ대한통운 부장(왼쪽부터), 킬로렌 CJ아메리카 이사, 드레이크 DSC로지스틱스 前회장, 슈와르츠 쉬완스컴퍼니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글로벌 리더들과 네트워킹을 통해 미국 물류시장 사업확대를 본격화 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3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2019 어썸 심포지엄(2019 AWESOME Symposium, Reaching Beyond and Achieving More)'에 스폰서로 참여해 미국 물류업계 주요 여성 리더들에게 CJ그룹과 CJ대한통운을 소개했다고 6일 밝혔다.

'어썸(AWESOME / AchievingWomen’s Excellence in Supply Chain, Operations, Management and Education)'은 물류·SCM 업계 및 학계 여성리더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비영리단체다. CJ대한통운이 지난해 인수한 DSC로지스틱스 앤 드레이크(Ann Drake) 전 회장에 의해 2013년 설립됐고, 1300명 이상의 글로벌 기업 리더들이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어썸 심포지엄'은 매년 5월에 개최되고 있고 올해로 일곱 번째 행사를 가졌다. 올해에는 시애틀에 본사를 둔 스타벅스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했으며, 매년 JDA 소프트웨어, 나이키, 존슨앤존슨 등 유명 글로벌 기업들이 행사를 후원해오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포춘의 '가장 영향력있는 여성 리더50'에 선정되고 현 스타벅스 최고운영자인 로즈 브루어(Roz Brewer), 전우주비행사 캐디 콜맨(Cady Coleman)을 포함해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월마트, 힐튼 등 350여명의 글로벌 리더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일 진행된 'Networking Reception' 시간에 미국 물류업계의 글로벌 리더들에게 CJ그룹과 CJ대한통운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어썸의 창립자이자 DSC로지스틱스의 앤 드레이크 전 회장은 "지난해 8월부터 DSC로지스틱스는 CJ대한통운과 함께 하게 됐으며, 이는 두 회사 모두에게 적절한 타이밍과 선택이었다"며 "DSC는 CJ대한통운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CJ대한통운을 소개했다.

CJ아메리카 안젤라 킬로렌(AngelaKilloren) 이사는 "CJ와 DSC의 서로 다른 리더십과 문화융합을 강조하고 알리기 위해서 이번 행사를 스폰서하게 됐다"며 "여성리더십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어썸을 지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CJ대한통운의 모회사인 CJ그룹은 한국에서 가장 높은 여성임원비율을 가지고 있는 기업중 하나"라며 "CJ대한통운은 CJ그룹의 경영철학에 기반해 전세계에 있는 여성리더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CJ대한통운은 DSC로지스틱스와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미국 물류시장으로의 사업확대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DSC가 보유하고 있는 지역 네트워크·사업적 강점과 CJ대한통운의 운영 노하우·첨단 물류 기술을 결합해 사업역량을 강화하면 물류시장의 메인 스트림인 미국에서 글로벌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CJ대한통운은 37개국, 148개 도시에 진출했으며 266개의 해외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북남미 지역에서는 자동차, 타이어, 식품, 소비재 등 전 산업군에 걸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DSC로지스틱스의 기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수행 할 수 있을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3년부터글로벌 톱5 물류기업을 목표로 중국, 동남아시아, 인도, 중앙아시아 등 전 세계를 대상으로 물류기업의 인수합병(M&A)을 진행하며 글로벌 성장전략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8월 미국 DSC로지스틱스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으며, 세계 물류 시장의 주 무대인 미국에서 스마트물류 선도기업으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저작권자 © 타이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타이쿤미디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653)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36 현대전원오피스텔 6층 603호  |  대표전화 : 02-535-8119  |  팩스 : 02-535-8110
등록번호 : 서초 라 00181  |  발행인 : 최영규  |  편집인 : 최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규
Copyright © 2019 타이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