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 News 국제경제
베이조스, 2년 연속 '美400대 부호' 1위…전처도 15위로 첫 랭크
최영규 기자 | 승인 2019.10.03 18:10
아마존의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왼쪽)와 이혼한 전처 매켄지 베이조스

세계최대 온라인 유통기업 아마존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가 미 경제 주간지 포브스가 선정한 '미 400대 부호(포브스 400)' 리스트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색적인 것은 베이조스의 전처인 매켄지 베이조스가 이혼 위자료 덕분에 361억 달러(약44조원)의 재산을 보유하게 돼 '미 400대 부호' 리스트에 처음 올랐을 뿐만 아니라 단박에 15위로 랭크됐다는 점이다.

포브스가 2일(현지시간) 발표한 리스트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총 1140억 달러(약138조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600억 달러에서 감소한 것이다.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 설립자 빌 게이츠로, 그의 재산은 1060억 달러로 평가됐다. 3위는 버크셔헤서웨이의 워런 버핏 회장(808억달러), 4위는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696억달러), 5위는 오라클 공동 설립자 래리 엘리슨 회장(650억달러)이다. 6위는 구글 공동 설립자 래리 페이지(555억 달러), 7위는 구글 공동설립자 세르게이 브린(535억달러), 8위는 블룸버그통신 설립자 마이클 블룸버그(534억달러), 9위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전 CEO 스티브 발머(517억달러), 10위 월마트 창업자 후손인 짐 월튼(516억달러)이다.

400대 부호 중 최연소는 올해 29세인 스냅의 CEO 에번 스피걸이며, 최고령자는 96세인 비아콤그룹의 섬너 레드스톤 명예회장이다. 400대 부호 중 여성은 56명으로 작년 보다 1명 줄었다.

400대 부호의 총 재산은 2조9600억 달러로 평가됐다.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저작권자 © 타이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타이쿤미디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653)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36 현대전원오피스텔 6층 603호  |  대표전화 : 02-535-8119  |  팩스 : 02-535-8110
등록번호 : 서초 라 00181  |  발행인 : 최영규  |  편집인 : 최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규
Copyright © 2019 타이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