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 News 전자반도체
'비상사태'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정부 '强대强' 조치에 우려 커져
최영규 기자 | 승인 2019.07.01 22:26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 삼성전자)

일본 정부가 1일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우리나라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한 사실상의 경제 제재를 발동하면서 우리나라 정부와 삼성, LG, SK 등 기업들이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이 무역협상 재개에 합의하고,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일부 완화하기로 하면서 대외 불확실성이 어느정도 해소되나하는 기대감은 잠시였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스마트폰 등 유기 EL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의 한국에 대한 수출을 엄격하게 심사한다고 발표했다. 강화된 수출 규제는 오는 4일부터 적용된다.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첨단 소재 등 수출규제 대상 품목에 대해 수출절 차의 간소화 등 우대 조치를 받아왔지만 앞으로는 약 90일이 소요되는 허가 신청과 심사라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

레지스트의 경우 일본 기업의 세계 점유율은 90%에 달하며, 에칭가스도 90% 전후로 알려졌다. 경제산업성은 이번 주 내에 이들 품목에 대한 구체적인 한국 수출규제 강화 개정안을 통지할 예정이다.

경제산업성은 이날 수출 규제를 강화한 배경과 관련해 "한일 간 신뢰관계는 현저히 손상된 데다 한국과의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종래 일본 기업이 이들 3개 품목을 한국 기업에 수출할 경우 절차는 간략했지만, 향후에는 계약 시마다 허가·심사가 필요한 구조로 전환된다. 이렇게 되면 한국 전자업체에 대한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또 거래처인 일본 업체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받아들이지 않는 일본 정부가 보복 성격으로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해 경제 제재를 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의 대응도 분주했다. 외교부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항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전날에 이어 이날 오후에도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계 등과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가 국내 반도체 업계와 수출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와 수급상황, 수입대체 가능성 등을 점검했다.

성윤모 장관은이날 수출전략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발표한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 제한 조치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결을 이유로 한 경제 보복 조치이며 삼권분립의 민주주의 원칙에 비추어 상식에 반하는 조치"라며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업계와 함께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에 대비해서 수익성 다변화, 국내생산 설비의 확충, 국산화 개발 등을 추진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여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우리 부품 소재 장비 등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향후 WTO 제소를 비롯해서 국제법과 국내법에 의거, 필요한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기업들 "최악땐 생산차질...대책 마련 분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기업들도 이날 오전 대책회의를 열고 사태 파악과 대책 마련에 분주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 자국 기업에도 피해가 예상되고, 국제 무역갈등도 촉발 시킬 수 있는 내용이라 수출 규제 조치를 실행에 옮기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봤지만 현실화 됐다"면서 "기업 입장에선 생산차질이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고려한 시나리오별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공급처를 다변화하기 위해 노력중이지만 일본의 기술력을 단기간에 따라가기는 어렵다"면서 "전면적인 수출금지가 아니라 절차를 강화하는 것인 만큼 당장의 피해는 제한적일수도 있지만 한일 관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도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건은 비즈니스 이슈가 아니라 국제정치 이슈라 개별 기업 입장에서의 대책을 언급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3개 소재 日 공급 의존...레지스트·불산 등 품질 이유로 당장 국산 대체 어려워

업계는 일본이 수출규제를 시행하는 3개 품목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에 필수적인 소재인 데다 거의 전적으로 일본업체의 공급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포토레지스트(감광제, PR)는 반도체 노광 공정에서 필름 역할을 하는 핵심 소재로 일본에서는 스미토모, 신예츠, JSR, FFEM, TOK 등이 국내 업체들에 공급 중이다. 국내에서도 금호석유화학과 동진세미켐, 동우화인켐 등이 생산하고 있지만 핵심 레이어에서는 주로 일본 제품이 주로 적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불산(불화수소, HF)은 반응성이 매우 커 어지간한 금속은 물론이거니와 유리나 실리콘을 녹이는 물질로 반도체 식각 및 세정 공정과 디스플레이 슬리밍 공정의 소재로 사용된다. 솔브레인, 이엔에프테크놀로지가 국내에 공급 중이지만, 스텔라, 모리타 등 일본 업체들과의 조인트벤처사인 훽트와 팸테크놀로지를 통해 원재료를 수입하고 이를 합성 정제해 공급하고 있다. 실질적으로는 일본 업체들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셈이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는 불소 처리를 통해 열 안정성과 강도 등의 특성을 강화한 폴리이미드(PI) 필름으로, 플렉서블 OLED용 패널 핵심소재다. 국내 공급사가 없어 일본 스미토모에서 거의 전량을 수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 가지 품목 중 포로레지스트와 불산은 국내 업체들이 일부 생산가능하다고는 하지만, 품질 등에서 분명 차이가 있다"면서 "일본의 원재료를 정제, 재가공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계에서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소식"이라고 말했다.

◇업계, 재고물량 일부 확보...일본 기업도 피해 '자충수' 가능성

업계에서는 국내 업계가 이미 지난해부터 이같은 상황에 대비해 재고 물량을 일부 확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일본의 이번 조치는 자충수가 될 것이며 오히려 장기적으로 국내 업체 제조사 및 소재 업체 중장기 수혜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 일본의 보복조치가 전면적인 수출 제한보다는 절차적인 측면에서 불편함을 주는 선에 그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우선 일본 소재 업체들의 입장에서도 실적 타격이 클 수밖에 없어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애플, HP, 델 등 미국 주요 업체들의 피해도 불가피해져 미·중이 무역 갈등을 간신히 봉합한 모습을 띈 상황에서 일본이 나서서 판을 깰 수 있다는 부담을 과연 일본 정부가 질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의문이 드는 것도 이같은 추측을 뒷받침해준다.
 
이 연구원은 "가뜩이나 재고 부담이 큰 국내 메모리 업체들은 자연스럽게 감산 결정을 할 가능성이 높아, 반도체 사이클 바닥 시점을 앞당기는 효과도 있을 수 있다"면서 "시행 기간이 장기화하지만 않는다면, 국내 반도체 업체들의 실적 및 주가에 큰 악재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단기간 수입 중단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판단하며 이 경우 한국 소재 업체 이익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90일 이상 일본 수입이 중단될 경우 반도체 생산에 큰 타격을 받을 수 있으나, 더 장기적으로 보면 소싱처 다변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는 "수입 규제로 거론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가 쓰이는 경우는 투명PI(CPI)로 폴더블 스마트폰 제품에 국한된다"면서 "실제 이로 인한 CPI 공급선 변화도 있기 때문에 폴더블 스마트폰 양산 차질 가능성은 낮고, 불산계가 아닌 초산(Acetic)계를 원료를 쓰는 코오롱인더스트리, SKC, SKC코오롱 PI의 PI제품은 이번 사안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일본의 이번 조치는 자충수가 될 것이며 오히려 국내 업체 제조사 및 소재 업체 중장기 수혜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양재 KTB증권 연구원은 "일본 업체(Toshiba, Sharp, JDI)는 경쟁력 상실로 시장 점유율 확대 여력이 없고, 국내 제조사와 소재 업계도 일본 수입 심사 기간을 견딜 재고를 보유한 상황"이라며 "이번 이슈는 국내 제조사가 과잉 재고를 소진하고 생산 차질을 빌미로 가격 협상력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소재 기업 입장에서도 이번 이슈는 우리나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사가 자국산 소재 비중 확대 계기가 될 것"이라며 후성(불산), 동진쎄미켐(포토레지스트) 등 국내 소재 업체들의 중장기적인 국산화 수혜 가능성을 전망했다.

한편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등에 필요한 핵심 부품에 대해서 수출 규제를 시행하기로 한 것에 깊은 아쉬움을 표했다.

배상근 전경련 전무는 "양국 경제계는 1965년 국교수립 이후 경제 분야만큼은 ‘미래 지향적 실용주의’에 입각해 교류 확대를 지속해왔다"면서 "한국 경제계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이러한 양국간의 협력적 경제관계가 훼손될 수 있음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양국 정부는 선린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미래 공동번영을 위해 조속히 갈등 봉합에 나서주기를 촉구한다"며넛 "우리 경제계도 경제적 실용주의에 입각해 양국 경제의 협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저작권자 © 타이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타이쿤미디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653)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36 현대전원오피스텔 6층 603호  |  대표전화 : 02-535-8119  |  팩스 : 02-535-8110
등록번호 : 서초 라 00181  |  발행인 : 최영규  |  편집인 : 최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규
Copyright © 2019 타이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