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계, 차세대 리더는 지금...
조원태 회장, 순조로운 국제 무대 데뷔…故조양호 이어 대한항공 얼굴로조원태 회장, IATA 서울 연차총회 의장직 선출돼
최영규 기자 | 승인 2019.06.02 18:11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제75차 연차 총회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겸 대한항공 사장이 국제 무대에 항공사 신임 총수로서의 데뷔를 마쳤다.

지난 4월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타계 이후, 한진그룹의 총수에 오른 조원태 회장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의장직과 IATA 집행위원에 선출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IATA는 2일 오전 서울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제75차 IATA 서울 연차총회 개막식을 열었다. 이날 개막식에서 조원태 회장은 서울 연차총회 의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IATA 연차총회는 주관 항공사의 최고경영자(CEO)가 의장직을 맡는다.

의장에 선출된 조 회장은 "조양호 회장님께선 꿈이었던 행사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하셨다"며 "그래서 연차총회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으며, 자부심을 느끼고 자랑스러워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어 "이번 총회가 항공업계의 기회라는 선물이 어디 있는지, 그것을 둘러싼 위기라는 포장을 어떻게 하면 잘 뜯어내고 풀어낼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우리 항공업계가 발견한 기회와 가능성들이 고객들은 물론 인류의 더 나은 미래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개막식이 끝난 이후 조 회장은 안토니 컨실(Anthony concil) IATA 커뮤니케이션 부사장과 환담을 나누며 웃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조 회장은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IATA 미디어 브리핑에도 배석했다.

각국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대부분 알렉산드르 드 주니악(Alexandre de Juniac) 사무총장과 아크바르 알 베이커 카타르항공 CEO가 답변했다.

다만 보호무역주의와 오픈스카이(항공 자유화 협정)의 관련성에 대한 질문에 조 회장은 "오픈스카이는 각 정부의 정책이므로 특별한 의견은 없다"며 "한국 정부의 정책에 따르는 것이 항공사로서 당연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조 회장은 IATA 집행위원회(BOG, Board of Governors) 위원에도 선임됐다. IATA 집행위원회는 전 세계 항공사 최고 경영자 중 전문지식과 경륜을 바탕으로 선출된 31명의 위원과 사무총장으로 구성된다.

IATA의 활동 방향을 설정하고 산하 기관의 활동을 감독하며 사무총장 선임, 연간 예산, 회원사 자격 등을 심사하고 승인하는 정책 심의 및 의결 기구다. 조양호 전 회장은 지난 1996년 이후 총 여덟 차례 IATA 집행위원회 위원을 연임했다.

조 회장은 전날 열린 스카이팀 회장단 회의에서도 의장으로 선출됐다. 스카이팀은 그 동안 사무국에서 의장 역할을 맡아 왔다. 하지만 급변하는 글로벌 항공시장 환경을 감안해 다양한 지역별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회원사 CEO 중 한명이 의장직을 맡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스카이팀 회장단 회의 의장으로서 의제들을 사전에 검토하고 결정해 회장단 회의에서 논의를 이끄는 한편, 내년 창립 20주년을 맞는 스카이팀의 도약을 위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스카이팀 회장단 회의 의장의 임기는 2년이며, 제한없이 연임이 가능하다.

한편 조원태 회장은 오는 3일 IATA 서울 연차총회 폐막식 이후 진행되는 대한항공 미디어 브리핑에도 참석, 국내 언론과의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

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제75차 연차 총회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저작권자 © 타이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타이쿤미디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653)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36 현대전원오피스텔 6층 603호  |  대표전화 : 02-535-8119  |  팩스 : 02-535-8110
등록번호 : 서초 라 00181  |  발행인 : 최영규  |  편집인 : 최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규
Copyright © 2019 타이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