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 News 바이오제약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비행기 1등석 갑질 의혹
최영규 기자 | 승인 2018.11.20 22:12
JTBC 화면 캡쳐

국내 대표적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이 최근 여객기 승무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내 규정을 어겨 제지했더니 외모 비하성 막말을 하고, 라면을 여러 번 다시 끓여오게 하는 이른바 보복성 갑질까지 했다는 것이다.

20일 JTBC는 대한항공 내부 보고서를 입수,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기내 규정을 어겨서 제지했더니 외모 막말성 비하를 하고, 라면 여러번 다시 끓여오게 하는 보복성 갑질까지 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서 회장은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 서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로 부르면서 문제가 생긴 것. 여객기 사무장이 이코노미석 승객은 규정상 바에 들어올 수 없다며 제지하자 서 회장이 승무원에게 막말을 했다는 내용이 보고서에 그대로 적혀있다고 보도했다.

왕복 티켓값이 1500만원인데 그만큼의 값어치를 했냐고 따지고, 젊고 예쁜 승무원도 없다는 등 외모 비하성 발언도 했다는 것이다. 이번 일로 항공사가 연 매출 60억원을 날릴 것이라고 했다는 진술도 이어지고 있다. 그러면서 승무원을 향해 시종일관 반말로 하대하고 비속어를 썼다고도 보고됐다.

이런 불만 표출이 50분간 이어졌다는 것이 당시 사무장의 진술이다.

이후 서 회장이 좌석으로 돌아갔지만, 상황은 마무리되지 않았다. 이번에는 라면을 주문하더니 일부러 3차례나 다시 끓이도록 했다는 게 승무원의 주장이다.

이후 서 회장이 "다시 라면 3바퀴 돌려봐?"라며 위협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런 상황이 있었다는 것을 다른 승무원들을 통해서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셀트리온 측은 서 회장이 당시 사무장과 규정 위반 여부를 놓고 대화를 나눈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폭언이나 고성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고, 또 라면이 덜 익있다고 말해 승무원이 한차례 다시 끓여왔을 뿐 이후에는 다시 주문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최영규 기자  tycoon@tycoonpost.com

<저작권자 © 타이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타이쿤미디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653)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36 현대전원오피스텔 6층 603호  |  대표전화 : 02-535-8119  |  팩스 : 02-535-8110
등록번호 : 서초 라 00181  |  발행인 : 최영규  |  편집인 : 최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규
Copyright © 2018 타이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